금오공대-한전 경북본부, 탄소중립·인재양성 '맞손'

금오공과대학교가 28일 교내 접견실에서 한국전력공사 경북본부와 지역 내 탄소중립 구현 및 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 곽호상 금오공대 총장, 허장욱 산학협력단장, 김동성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장과 김정환 한국전력공사 경북본부장, 정운광 전략경영부장, 심종명 탄소중립부장 등이 참석했다.

양기관은 한전 경북본부에 설치된 탄소중립부와 금오공대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관련 기술을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또 구미 산업단지공단 내 '스마트에너지클러스터'(SEC) 구축에도 협력한다.

금오공대 ICT융합특성화연구센터는 2020년부터 2년 간 구미 산단 스마트에너지 플랫폼 구축 사업에 참여했다. 올해부터는 한전 경북본부와 함께 산업단지 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책연구 및 에너지자급자족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탄소중립을 위한 메타버스 홍보관도 설립할 계획이다.

곽 총장은 "대학이 보유한 자원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구미 산단의 에너지 자급자족을 위한 스마트에너지클러스터 구축에 앞장서겠다"며 "지역 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미 산단의 '스마트에너지클러스터'는 한전과 사업 참여기업, 지역 대학, 산단 입주업체 등이 구성하는 오프라인 에너지 협의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