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1학기 전임교원 강의비율 67.2%...서울 주요대학 '1위'

세종대학교는 최근 대학알리미의 '서울 주요대학 2023학년도 1학기 전임교원 강의비율' 조사 결과 67.2%로 조사 대학 중 1위에 올랐다고 11일 밝혔다.

세종대는 1학기 개설 5931.3 학점 중 3985.7 학점을 전임교원이 강의해 전임교원 강의 비율 67.2%를 기록했다. 중앙대는 6713.5학점 중 4506.9학점을 전임교원이 담당해 67.1%, 한양대는 7834.8학점 중 5138.5학점을 전임교원이 담당해 65.6%, 서강대는 3092학점 중 1874학점을 전임교원이 담당해 60.6%를 보였다.

지난해 1학기와 비교해 보면 세종대는 0.9%p, 한양대 1.8%p, 서강대 1.4%p, 경희대 2.7%p, 성균관대 0.2%p, 서울대 0.4%p 상승했다. 반면 중앙대는 1.5%p, 고려대 0.8%p, 이화여대 1%p, 연세대 1.6%p, 한국외대 1.5%p 하락했다.

세종대 관계자는 "전임교원 강의비율은 대학 강의의 질을 나타내는 지표로 활용된다"며 "학령인구 감소와 재정난 등으로 일부 대학에서 전임교원 강의비율이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대학교육의 질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