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빅데이터클라우드공학과' 신설...2024학년도 신입생 모집

삼육대학교가 미래융합대학 내 30명 정원의 빅데이터클라우드공학과를 신설하고 2024학년도 입시부터 신입생을 모집한다.

대학은 이론, 실무는 물론 문제해결 능력과 전인적 소양을 갖춘 데이터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양성하기 위해 빅데이터클라우드공학과를 개설했다.

1·2학년 과정에서는 컴퓨터공학부, 인공지능융합학부와 같이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기초 이론 및 프로그래밍 관련 교과목을 배운다. 3·4학년 과정에 들어서면 빅데이터·클라우드 컴퓨팅에 특화된 '데이터공학트랙'이나 '클라우드컴퓨팅트랙' 중 하나를 선택한다.

데이터공학트랙은 △소셜빅데이터분석 △데이터마이닝 △데이터시각화 △소셜빅데이터분석 △클라우드기반빅데이터분석 등을, 클라우드컴퓨팅트랙은 △클라우드컴퓨팅 △클라우드가상화 △클라우드인프라관리 △클라우드운영 △클라우드DevOps자동화 등을 배운다.

대학은 현업 실무진의 요구사항을 바탕으로 전공심화 과목을 설정했다. 또 실무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3학년 이후 과정에는 캡스톤디자인과 인턴십 교과목을 포함했다.

김일목 총장은 "우리 대학은 2021년 인공지능융합학부와 올해 빅데이터클라우드공학과를 신설했다. 첨단분야 학과를 운영해 신산업 인력수요 증가에 대비하고 대학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현재 수행 중인 SW중심대학사업과 연계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우수 인재를 양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학과 신설은 교육부가 주관하는 '2024학년도 첨단분야 학생정원 조정'에 따라 이뤄졌다. 기존 컴퓨터공학부 정원 71명 중 10명과 편입학 여석 20명을 빅데이터클라우드공학과로 이관해 30명 정원으로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