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원대-전북청년마음건강센터, 지역사회 심리 안정 '맞손'

호원대학교 진로심리상담센터가 25일 전라북도청년마음건강센터와 청년층 정신건강 증진 및 안전망 구축을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업무 연계 체계 구축 △호원대 재학생과 지역청년 심리·정서 지원 △전문상담사 역량 개발 △공동 프로그램 및 홍보 협조 등이다.

전혜경 진로심리상담센터장(사회복지학과 교수)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청년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양 센터의 발전과 지역사회 심리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원대 진로심리상담센터는 △실습경험학생 스트레스관리 △H-마음방역 △행복코디네이터 멘토링 △진로내비게이션 △가치관 경매 △메타버스 진로정보탐색 집단상담 △사제진로멘토링 △의사결정훈련 △현직자 진로직업멘토링 △진로동아리 지역그린진로교육 등 재학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