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문화대, '창의융합교육센터 개소식' 개최

백석문화대학교 조기취업형 계약학과사업단이 30일 교내 창조관에서 교육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지원한 '창의융합교육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창의융합교육센터는 △'메타버스' △토론학습이 가능한 '스페이스' △웹툰 실습을 위한 '유니버스' △3D영상 체험 공간 '코스모스' △AR/VR실 등으로 구성됐다.

대학은 재학생뿐만 아니라 지역민의 접근성을 고려해 공간을 선정했다. 다양한 수업이 가능하도록 모든 학습실에 스마트전자칠판을 설치하고 대형을 변경할 수 있는 책상과 의자를 비치했다.

송기신 총장은 "창의융합교육센터는 학생들이 모여 토론하고 생각을 공유하는 장이 될 것"이라며 "함께 융합하고 발전해 시대가 원하는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택현 대학혁신위원장은 "우수한 지역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채용약정 협약을 체결한 50여개 산업체와 R&BD(사업화연계 기술개발사업)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백석문화대는 2024학년도부터 뷰티디자인과, 웹툰콘텐츠과, 베이커리·카페과, 스마트SW공학과 등 4개 조기취업형 계약학과 신입생을 모집한다.

조기취업형 계약학과는 입학과 동시에 100% 취업을 보장받는다. 2학년부터는 일과 학업을 병행할 수 있으며, 1년 6개월 만에 전문학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