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THE 세계대학 영향력 평가' 3년 연속 세계 200위권

순천향대학교는 최근 영국의 글로벌 대학평가기관 'Times Higher Education'(THE)이 발표한 '2023 THE 세계대학 영향력 평가'에서 3년 연속 세계 200위권에 들었다고 2일 밝혔다.

2019년 처음으로 시행된 'THE 세계대학 영향력 평가'는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에 대한 대학의 책무 이행도를 평가하는 제도다.

평가항목은 △빈곤 퇴치 △기아 종식 △건강과 웰빙 △양질의 교육 △성평등 △깨끗한 물과 위생 △모두를 위한 깨끗한 에너지 △양질의 일자리와 경제성장 △산업, 혁신, 사회기반시설 △불평등 감소 △지속 가능한 도시와 공동체 △지속 가능한 생산과 소비 △기후변화와 대응 △해양 생태계 보전 △육상 생태계 보호 △정의, 평화, 효과적인 제도 △지구촌 협력 등 2015년 UN에서 합의된 17개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로 구성됐다.

순천향대는 건강과 웰빙(SDG 3) 분야에서 국내 1위와 세계 25위를 차지했다. △빈곤 퇴치(SDG 1) 국내 5위, 세계 100위권 △지속 가능한 도시와 공동체(SDG11) 국내 4위, 세계 100위권을 기록해 세계 1700여개 대학 중 종합순위 200위권에 올랐다.

대학은 국가, 지역사회, 지구촌의 건강 및 웰빙을 위해 서울·부천·천안·구미 등지에 4개의 부속병원을 건립하고 순천향의생명연구원(SIMS)을 운영 중이다. 또 △감염병 및 보건 환경 공동 대응 △뇌신경센터 심포지엄 개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를 위한 원헬스 시티 플랫폼 구축 △GLIF & GIMS 2021 개최 △건강과 웰빙 개선을 위한 지역사회 아웃리치 프로그램 △지역 금연 환경 조성을 위한 충남금연지원센터 운영 △우크라이나, 캄보디아, 콩고민주공화국 해외 의료봉사 파견 등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지역사회와 국제사회의 빈곤을 퇴치하기 위해 △'고른기회전형' 신입생을 대상으로 한 SCH 대학 생활 적응캠프 △천원의 아침밥 운영 △지역 아동 행복 나눔 성금 전달 △지역 유망 초기창업기업 육성 지원 △개도국의 빈곤 퇴치를 위한 KOICA 사업 및 해외 봉사활동 등을 수행했다.

지속 가능한 도시와 공동체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 문화유산 기록 보존 세미나'를 열고,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저렴한 '행복 기숙사'를 운영했다. 뿐만 아니라 지역민과 학생에게 심리적 안정감을 제공하는 향설동문(鄕雪東門)을 건립했다.

김승우 총장은 "우리 대학은 지속 가능성을 확보한 대학의 이미지를 기반으로 혁신을 추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제사회가 정한 지속가능발전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