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대, 과기정통부 '2023 기초연구실 지원사업' 선정

한진 인제대 의대 교수, 김형규 교수, 조성우 일산백병원 심장내과 교수, 이병두 의약학부총장, 김병규 상계백병원 심장내과 교수,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노정현 일산백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염재범 의대 교수(왼쪽부터)./사진제공=인제대
한진 인제대 의대 교수, 김형규 교수, 조성우 일산백병원 심장내과 교수, 이병두 의약학부총장, 김병규 상계백병원 심장내과 교수,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노정현 일산백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염재범 의대 교수(왼쪽부터)./사진제공=인제대
인제대학교는 최근 한진 의과대학 교수의 얼리버드 기초연구실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23년도 기초연구실 지원사업'(심화형)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기초연구실지원사업은 소규모 집단연구를 지원해 차세대 창의·융합인재를 양성하고 지역대학의 공동연구 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연구팀의 특성에 따라 심화형과 개척형, 돌파형 등 3개 분야로 나눠 선정했다.

인제대 심혈관대사질환센터와 일산·상계백병원 연구진으로 구성된 얼리버드 기초연구실은 기초 및 임상의과학을 융합한 '세레블론 기반 당뇨병성 심근병증의 조기 진단 및 치료 전략'이라는 연구과제를 수행한다. 3년간 국가사업비 13억원과 교비 1억 5000만원, 김해시비 1억 5000만원을 지원받는다.

연구 총괄 책임을 맡은 한 교수는 "얼리버드 기초연구실은 현재 진단과 치료가 어려운 당뇨병성 심근병증의 조기진단 바이오마커와 치료전략을 개발하고 있다"며 "향후 경남김해강소특구사업과 연계해 병원에서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고경수 인제대 상계백병원장은 "기초-임상 중계연구를 통해 당뇨병성 심근병증에 대한 핵심 진단·치료기술을 개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