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대-2개 기관, 석탄화력발전소 노동자 일자리 전환 '맞손'

업무협약을 체결한 한기대와 한국동서발전, 충청남도일자리경제진흥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한기대
업무협약을 체결한 한기대와 한국동서발전, 충청남도일자리경제진흥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한기대
한국기술교육대학교가 지난 3일 제2캠퍼스 중회의실에서 한국동서발전㈜, 충청남도일자리경제진흥원과 석탄화력발전소 협력사 노동자를 위한 '업의 전환 지원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탄소 중립 및 에너지환경 변화에 따라 석탄화력발전소 노동자는 고용 위기를 맞을 가능성이 높다. 이번 협약은 이들이 친환경 미래 일자리로 옮겨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한기대 관계자는 "충청남도는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59기 중 29기를 보유한 국내 최대 석탄화력발전 집적지"라며 "53개 화력발전 관련 협력사에 1만 5000여명에 달하는 노동자들이 종사하고 있다. 석탄화력발전의 단계적 축소에 따라 이들의 고용 문제는 충남지역의 일자리 이슈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학은 앞서 석탄화력발전 노동자의 업종 전환을 지원하는 기술 전환 프로그램 교육훈련을 개발했다. 올해는 한국동서발전 당진사업장 협력사 노동자 90명을 대상으로 교육훈련을 실시하고 있으며 차후 수요조사를 통해 점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민준기 산학협력단장은 "2003년 설립된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산학협력단은 기업 상생협력 모델 개발·확산은 물론 국가경쟁력을 강화하는 인력양성 허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석탄화력발전 노동자 대상 '업의 전환' 교육 등 노동자의 권익 및 역량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