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환호 건양대 교수, 과기부 '뇌과학 선도융합기술개발사업' 참여

건양대학교는 최근 조환호 인공지능학과 교수가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인제대학교 해운대 백병원 등과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2023년 뇌과학 선도융합기술개발 사업'에 참여하게 됐다고 28일 밝혔다.

뇌과학 선도융합기술개발사업은 뇌질환 극복 및 뇌 기능 활용 분야 원천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기술사업화로 연계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에는 총 12개의 연구주제와 20개의 신규과제를 선정했다.

조 교수가 소속된 서우근 삼성서울병원 교수 공동 연구팀은 지난달 '뇌혈관질환 환자 맞춤형 in silico 모델 개발'을 주제로 '멀티모달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딥러닝 기반 뇌혈관질환 in silico 모델 개발 및 검증 연구'를 제안했다.

연구팀은 2년 6개월간 총 25억원에 달하는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조 교수는 이중 3억원을 배당받아 메디컬 트윈을 기반으로 한 의료영상분석 기법과 정보 시각화 시스템을 개발한다.

조 교수는 "의료영상과 생체신호, 임상정보 등을 종합해 인공지능기반 뇌혈관 질환 모델을 구축하겠다"라며 "그와 동시에 의료데이터를 활용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법적, 제도적 이슈와 데이터 가치평가에 대한 연구도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건양대학교 전경./사진제공=건양대
건양대학교 전경./사진제공=건양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