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과학대-대구 북구청, '행복 북구 평생직업대학' 개강

대구과학대가 '2023년 행복 북구 평생직업대학(로컬크리에이터) 양성과정' 개강식을 개최했다./사진제공=대구과학대
대구과학대가 '2023년 행복 북구 평생직업대학(로컬크리에이터) 양성과정' 개강식을 개최했다./사진제공=대구과학대
대구과학대학교가 지난 19일 교내 국제세미나실에서 대구광역시 북구청과 함께 '2023년 행복 북구 평생직업대학(로컬크리에이터) 양성과정' 개강식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 박지은 대구과학대 총장과 양말석 대구시 북구청 교육청소년과장, 교육생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행복 북구 평생직업대학 양성과정'은 테마가 있는 평생학습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북구지역 문화·역사·사회·경제 전반에 대해 교육해 지역사회에 봉사할 수 있는 리더를 양성한다.

대구시 북구지역에 거주 중인 청년과 여성, 다문화가정 등 6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과정은 다음달 30일까지 매주 화·목요일 2시간씩 진행된다. 대학은 사회 각 분야 저명인사 및 전문 강사를 초빙해 이론수업과 현장체험학습, 지역사회 역사 문화 탐방 등 13회 38시간의 교육과정을 기획했다.

세부 과정은 △로컬크리에이터 이해 및 리더십 △행복 북구 골목상권 개발과 전략 △지역가치창출과 문화 사업 전략 △행복 북구 지역사회 리더십 전략 △도시재생 전략과 사례 △북구의 역사와 문화의 재발견을 통한 애향심 함양 △100세 시대를 대비한 라이프 플랜 설계 △다문화사회 한국의 미래와 지역사회의 변화를 선도하는 세계 시민학 △지역 발전과 로컬크리에이터 창업도시 강릉 테라로사 방문 △지역사회 역사 문화 탐방 등으로 구성됐다.

박 총장은 "이번 과정을 통해 지역사회 경제와 문화를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지도자를 양성하겠다"며 "지역 평생직업대학으로서 지역사회개발 리더십과 지역 균형 발전, 도시재생 등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