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SK텔레콤, 최첨단 버추얼 스튜디오 구축 '눈길'

세종대와 SK텔레콤 관계자들이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세종대
세종대와 SK텔레콤 관계자들이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세종대
세종대학교 메타버스융합대학원과 LINC+사업단이 지난 27일 교내 대양AI센터에서 SK텔레콤과 최첨단 버추얼 스튜디오 구축을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 엄종화 세종대 행정부총장, 송형규 메타버스융합대학원 사업단장, 박재우 LINC+사업단장과 김혁 SK텔레콤 미디어제휴담당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혼합현실(XR)을 구현할 수 있는 대형 LED WALL 장비를 포함한 버추얼 스튜디오를 세종대에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이 스튜디오는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위치한 SK텔레콤의 혼합현실(XR) 특화 팀 스튜디오와 유사한 버추얼 제작환경을 제공한다.

송 단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글로벌 AI 콘텐츠 산업을 선도하는 SK텔레콤의 전문 스튜디오와 동일한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며 "산업계의 제작환경과 완벽히 호환된다는 것은 첨단영상기술 연구 및 인재양성 부문에서 산업 트렌드를 실시간으로 반영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세종대는 올해 메타버스 콘텐츠 및 관련기술 최고급 융합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업에 선정돼 메타버스융합대학원을 출범했다. 디지털휴먼과 버추얼프로덕션 등 신산업분야를 중심으로 한 프로젝트형 교육과정을 운영 중이다.

LINC+사업단은 2021년에 종료된 교육부 LINC+사업의 취지를 이어받아 교내 산학인재양성기관으로 자체 운영되고 있다. 세종대 만화애니메이션텍전공과 호텔관광경영대학을 주축으로 인공지능, 데이터사이언스 등 다양한 분야에 능통한 융합형 인재를 양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