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달성캠퍼스 '미래 모빌리티캠퍼스 조성 출범식' 열어

계명대가 달성캠퍼스를 미래 모빌리티캠퍼스로 조성하기로 결정하고 출범식을 열었다./사진제공=계명대
계명대가 달성캠퍼스를 미래 모빌리티캠퍼스로 조성하기로 결정하고 출범식을 열었다./사진제공=계명대
계명대학교가 지난달 31일 달성캠퍼스를 대구시 5대 신산업과 연계한 미래 모빌리티캠퍼스로 조성하기로 결정하고 출범식을 열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 이만규 대구시의회 의장, 추경호 국회의원(달성군), 최연숙 국회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 최재훈 달성군수,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 등 다수의 내외빈들이 참석했다.

계명대는 2009년 12월 LH공사로부터 달성캠퍼스 부지 18만4689㎡(5만5868평)를 매입했다. 이후 △2013년 스포츠과학연구센터·산학과학기술센터 △2016년 연구실·실험동 등을 준공했다.

모빌리티캠퍼스에는 향후 7년간 교육동과 연구동, 기업복합공간, UAM Veriport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모빌리티대학을 설립해 모빌리티 소프트웨어학과, 모빌리티 소재부품학과, 항공물류학과, 철도학과 및 융합전공을 운영한다. 또 올해 신설한 이모빌리티전동화기술센터를 이모빌리티연구소로 격상하고, 연구 규모와 분야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신일희 총장은 출범식 축사에서 "미래 모빌리티 산업은 자동차에 국한된 산업이 아니다. 모든 산업과 기술, 문화가 결합된 형태의 확장된 개념"이라며 "우리 대학은 지역이 필요로 하는 인재는 물론 지역에서 일하고 싶어 하는 인재를 육성해야 한다. 지역과 함께 성장하고 발전하는 대학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계명대는 지난해 4월 70개에 달하는 지역 기업체와 미래 모빌리티 인재 양성을 골자로 한 산합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계명대 미래 모빌리티캠퍼스(달성캠퍼스) 조감도./사진제공=계명대
계명대 미래 모빌리티캠퍼스(달성캠퍼스) 조감도./사진제공=계명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