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부안군 청년기업 농식품 수출 지원 나서

전주대학교 전경./사진제공=전주대
전주대학교 전경./사진제공=전주대
전주대학교는 최근 전북 부안군 청년기업 ㈜은하수 농업회사법인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소재한 헤이웨이 벤처스와 농식품 수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대학은 부안군과 함께 전북도 RIS사업(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은하수는 지역혁신 자율과제 공모에 선정돼 전주대와 함께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밀키트 상품을 개발했다.

김민석 은하수 대표는 부안군 농산물 및 농식품 수출을 위해 말레이시아를 방문해 헤이웨이 벤처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헤이웨이 벤처스는 말레이시아를 기반으로 동아시아 지역에서 농식품을 거래하는 회사다.

은하수는 전주대와 함께 부안 지역 농수산자원을 수출형 상품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또 말레이시아 수입·유통사와 현지 진출 외식업체 등이 참여하는 특별판매전을 기획하고 있다.

사업 총괄 책임을 맡은 이대희 외식산업조리학과 교수는 "지역혁신 사업을 통해 수출형 브랜드를 개발하고 농식품을 상품화하고 있다"며 "지역 청년이 직접 운영하는 사업을 통해 말레이시아 시장에 건강하고 매력 넘치는 부안 지역 농산물을 전파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