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대학ICT연구센터사업' 3개 신규과제 선정

총 24개 과제 중 3개 선정 '비수도권 최다'...대응자금 포함 171억 확보
"스마트군수·무인자율이동체·AI반도체 분야 혁신인재 양성할 것"

국립금오공과대학교 전경./사진제공=금오공대
국립금오공과대학교 전경./사진제공=금오공대
국립금오공과대학교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주관하는 '정보통신방송혁신인재양성사업'(대학ICT연구센터육성지원, ITRC)에 공모한 3개 과제가 모두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3개 과제를 수행하는 비수도권 대학은 금오공대가 유일하다.

ITRC사업은 국가 혁신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ICT 유망기술 분야 석·박사를 양성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24개의 과제는 오는 2031년까지 연차평가를 거쳐 최대 8년(2년+4년+2년)간 일반과제 75억원, 지역소형화과제 37억5000만원을 각각 지원받는다.

금오공대는 △스마트군수혁신 융합연구(연구책임자 이재민 교수) △초연결 기반 협력형 무인 자율 이동체 연구(연구책임자 신수용 교수) △온센서 AI 반도체 연구(연구책임자 장영찬 교수) 등 3개 과제를 맡았다. 국고지원금과 대학 및 지자체, 기업 대응자금 등 총 171억1000만원에 달하는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스마트군수·무인자율이동체·AI반도체 분야 석·박사 혁신인재를 양성한다.

'스마트군수혁신 융합연구센터'에서는 스마트군수산업을 선도하는 핵심인력을 육성한다. 지역 산업현장 수요에 기반한 군수혁신 융합기술 산학협력 모델을 정립하고, 기술이전을 통해 방산기업을 키워 경북 구미지역만의 발전 포인트를 마련한다.

센터 관계자는 "K-방산의 미래와 차세대 스마트군수 혁신을 견인할 ICT 융합 연구인력을 배출할 것"이라며 "군(軍)과 스마트군수기업의 경쟁력은 물론 지역 특성화 산업 역량을 향상하겠다"고 전했다.

'초연결 기반 협력형 무인 자율이동체 연구센터'는 △협력·적응형 무인 이동체 모듈형 로봇 기술 △초연결 차세대 무선통신 기술 △이종(異種)·다중 무인 이동체 간 협력·능동형 인지 기술 등을 개발한다. 공중과 지상, 수상, 수중에서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차세대 무인 자율 이동체를 만들고 자율 지능형 군집·협업에 대해 연구한다.

'온센서 AI 반도체 연구센터'는 온디바이스 AI 기반 센서 수요의 증대에 따라 AI 시스템 반도체와 지능형 센서를 융합한다. 시스템 반도체, 센서 기술을 고도화하고 시제품을 개발한다. 미래 원천기술을 확보해 새롭게 형성될 시장을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곽호상 총장은 "구미시는 방산 및 반도체에 특화된 지역"이라며 "금번 사업 선정을 바탕으로 해당 분야 고급인력을 양성해 지역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적인 교육을 통해 지역산업을 선도하는 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 지역과 상생하는 산학협력 중심 대학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금오공대는 이번에 선정된 3개 신규과제 외에도 지역지능화혁신인재양성사업(Grand ICT연구센터사업) 과제를 수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