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대, 교육부 '반도체 특성화대학 지원사업' 선정

아주대와 반도체 인재 양성...4년간 총 240억 투입

국립한밭대학교 정문 전경./사진제공=한밭대
국립한밭대학교 정문 전경./사진제공=한밭대
국립한밭대학교는 최근 교육부가 주관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시행하는 '반도체 특성화대학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한밭대는 주관대학인 아주대와 동반성장형 연합체를 구성해 '회로·시스템 및 소자·공정·패키징 특성화' 분야에 신청했다. 이들 대학은 오는 2028년까지 총 24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사업을 수행한다.

한밭대에서는 반도체시스템공학과를 중심으로 7개 학과 40명 이상의 교수가 참여한다. 반도체 시스템 설계와 반도체 패키지 부문을 특성화했으며 △반도체 패키지 공정교육(CMP, Hybrid-bonding, Mechanical test) △Micro Interconnection 공정실습 △패키지 테스트 및 불량분석 실습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오용준 총장은 "국립한밭대학교는 반도체 분야 조기취업형 계약학과(지능형나노반도체학과)와 반도체시스템공학과 신설, 반도체 전공트랙 사업 수주 등 국가 첨단전략산업이자 대전시 핵심전략산업분야인 반도체 산업에 기여하고 있다"며 "이번 반도체 특성화대학 지원사업 선정을 발판으로 차세대 반도체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전했다.

사업 책임자인 유광기 반도체시스템공학과 교수는 "지역 반도체 기업과 연계해 산업체 수요 맞춤형 반도체 전문인력을 육성하겠다. 국립대학의 역할을 다해 반도체 산업 발전의 한 축으로 우뚝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