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애인이 가장 고마울 때는.."

직장인 미혼 남녀가 애인에게 가장 큰 고마움을 느꼈을 때는 언제일까.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직장인 미혼남녀 318명(남143·여175)을 대상으로 실시한 '애인이 가장 고마울 때' 설문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그 결과 대다수의 미혼남녀가 '아무말 없이 믿어줄 때(32%)'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내 투정을 받아줄 때(25%)', '사소한 말 한마디 기억해줄 때(20%)', '내 걱정을 자기 일 처럼 생각해 줄 때(11%)', '아플 때 옆에 있어줄 때(6%)', '회사일에 관심 가져줄 때(3%)', '내 가족까지 챙겨주는 모습을 볼 때(2%)' 순으로 이어졌다.

이와 반대로 애인에게 가장 실망한 경험을 묻자 응답자의 41%가 '거짓말로 나를 속였을 때'라고 답변했다.

이어 '결심만 있고, 실천하지 않는 모습을 볼 때(28%)', '자기가 하고 싶은 것만 하려 할 때(14%)', '집착할 때(10%)', '나에 대한 관심을 보이지 않을 때(4%)', '데이트를 지겨워할 때(2%)' 등이 있었다.

설문조사 결과 여전히 많은 미혼남녀가 연인사이에서 '신뢰'와 '믿음'을 가장 중요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업체 가연 관계자는 "곁에 있는 사람의 소중함은 잊기 쉽다. 그러나 무엇보다 지켜야 하는 것이 바로 내 옆을 끝까지 지켜주는 사람"이라며 "때론 서로에게 실망할 때도 있겠지만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