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대, 산·학·연 네트워크 구축 워크숍 열어

한밭대학교가 지난 27일 교내에서 '지역사회 기반 다문화 공동체 한국어교육을 위한 산-학-연 네트워크 구축 워크숍'을 실시했다.

이번 워크숍은 한밭대 한국언어문학연구소와 지역사회상생센터가 공동 주최하고 인문교양학부가 주관했다. 탈북 및 중도입국 아동, 다문화가정 자녀, 유학생 및 외국인 가정의 안정적 정착을 돕기 위한 현장·교육 전문가 연합의 공동체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워크숍을 기획한 한밭대 인문교양학부 한하림 교수는 "우리 사회가 점차 다문화 사회로 변화 중이라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다. 이러한 변화 속에서 다문화교육과 연계된 한국어 교육의 중요성도 높아지고 있다"며 "이를 위해 대학과 지자체, 관련 기관의 연계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안성삼죽초등학교 이승환 교사, 대전광역시교육청 전윤하 장학사, 아산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조삼혁 센터장, 대전광역시 외국인주민 통합지원센터 김윤희 센터장 등이 참석해 다문화 공동체 한국어교육에 대해 논의했다.

이승환 교사는 입국초기 탈북학생들을 대상으로 이뤄진 안성삼죽초의 다문화교육과 한국어교육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한국어교육과 평화감수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전윤하 장학사는 대전시교육청에서 진행 중인 다문화교육 지원 프로그램과 현재 대전시가 여러 교육기관과 연계·운영하는 한국어교육 관련 사업들을 소개했다.

또한 조삼혁 센터장과 김윤희 센터장은 각 센터의 운영사업과 다문화 공동체 한국어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김주리 한국언어문학연구소 소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다문화와 관련된 여러 현안에 대해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며 "다문화 공동체 한국어교육을 위해 한밭대와 관련 기관들의 산-학-연 협력 가능성에 대해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