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지역 기관, 유학생 정신건강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동아대학교 국제교류처는 최근 교내에서 부산사하구정신건강복지센터, 부산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와 외국인 유학생 정신건강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국제교류처 오민홍 처장과 조동희 부산사하구정신건강복지센터 상임팀장, 김은하 부산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 부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동아대는 부산사하구정신건강복지센터, 부산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와 함께 △외국인 유학생 상담, △정신건강증진 교육 연계, △정신과적 치료연계, △정신과적 고위험군 발굴, △통합지원 서비스 지원 등을 추진한다.

오 처장은 "동아대 외국인 유학생들의 정신건강 증진과 성공적인 지역사회 적응을 돕고자 이번 협약을 마련했다"며 "코로나19 등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유학생들이 대학과 지역사회에 효과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부산사하구정신건강복지센터와 부산서구정신건강복지센터는 보건복지부 산하의 지역사회 공공 정신건강증진 전문기관으로, 부산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상호 협력을 펼치고 있다.

이들 기관은 중증정신질환자 관리사업, 자살예방사업, 생애주기별 정신건강증진사업 등 지역주민 대상의 정신건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