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22개 기업, 맞춤형 컨설팅 지원 업무협약 체결

금오공과대학교가 3일 교내에서 기업 현장의 애로기술 해결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스마트제조 기반의 기업 애로기술 해결 컨설팅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협약은 컨설팅을 원하는 구미 지역 기업 22개 사와 애로기술에 컨설팅을 수행할 35명의 컨설턴트 간 매칭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 금오공대 김태성 스마트그린제조혁신사업단장, 이승희 경북구미 스마트그린산단장, 한국생산성본부 이정철 스마트제조혁신센터 팀장, 컨설팅 협약을 맺은 지역 기업(㈜거상 문제희 대표 등 22개사)과 컨설턴트(금오공대 김귀곤 컨설팅대학원장 등 35명)가 참여했다.

협약을 주관한 금오공대 스마트그린제조혁신사업단은 구미 제조기업의 스마트화를 위한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스마트공장 테스트베드 구축을 비롯해 현장 중심의 실습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지역 기업이 당면한 애로기술을 해결하는 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 단장은 "구미 지역은 주력산업이 지능형 기계 등의 첨단 업종으로 고도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스마트산단 내 기업이 당면한 애로 사항을 전문 컨설턴트와 함께 해결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성장 동력을 확보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단장은 "지역 기업이 필요한 니즈를 찾아 컨설팅 전문가와 함께 해결하려는 노력이 제조 혁신 생태계 고도화 및 스마트공장화를 위한 새로운 추진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기업의 제조 경쟁력 강화와 스마트 산업 분야 전문 인재 양성을 통해 구미 국가산업단지가 첨단 IC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산업단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