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메타버스 활용 교수협의회 열다

삼육대학교가 22일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을 통해 교수협의회를 열었다. 삼육대가 메타버스 공간에서 교수협의회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삼육대 교육혁신단 원격교육지원센터와 학교기업 SU-Edumi(수 에듀미)는 가상공간 내 컨퍼런스홀, 코이노니아홀, 분과별 토의실, 정책협의 주제영상관, 튜토리얼룸 등을 구현했다. 교수들은 아바타를 만들어 화상연결과 음성대화, 영상공유 등을 활용해 협의회에 참여했다.

먼저 컨퍼런스홀에 집결한 교수들은 헌신예배와 총장 장학방침 영상을 시청했다. 이어 코이노니아홀로 이동해 12개 소그룹으로 나눠 친교의 시간을 가졌다.

정책협의 주제발표는 사전녹화 방식으로 진행됐다. 교수들은 영상관으로 이동해 주제영상을 자유롭게 시청했다. △다전공제도 활성화 방안(교무처) △메타버스의 개념 및 수업적용 방안(교육혁신단) △학생 진로지도 주요실적 및 향후 추진 방향(학생처) △2주기 대학혁신지원사업 수립 보고(기획처) △온라인 IR시스템 활용(IR센터) 등 발표 영상이 마련됐다.

메타버스 환경에 익숙해지기 위한 이벤트도 준비됐다. 교수들은 가상공간을 자유롭게 탐색한 뒤, 조별로 코이노니아홀 꾸미기 미션을 수행했다.

오후 분과별 토의는 토의실에서 진행됐다. △취업률 제고 △대학 이미지 개선 △학과평가 방식 및 지표 개선 △대학 연구 환경 개선 △스마트 러닝을 위한 교육환경 △학생만족도 향상 △외국인 학생 유치 △교원 복지 향상 등 대학 주요 현안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김일목 총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모든 분야의 변화의 폭과 속도가 빨라지면서 매일 수많은 아이디어와 이를 구현하는 신기술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신지식으로 자신을 날마다 혁신해야 한다. 메타버스 교수협의회가 모두에게 유익하고 알찬 회의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