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MZ세대 기혼남녀 '맞벌이 현황' 조사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최근 하반기 오픈서베이를 통해 MZ세대 기혼남녀 500명(남녀 각 250명, 25세 이상 39세 이하)을 대상으로 '맞벌이 현황'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 ±4.38%p)

먼저 현재 '맞벌이 여부'에 대해서는 '그렇다'가 60.8%, '아니다'가 39.2%로 나타났다. 맞벌이는 응답자 절반이 넘는 비율이었다.

'맞벌이 중'이라고 답한 60.8%는 '결혼할 당시부터 줄곧 맞벌이' 중인 가정이 83.2%, '결혼할 당시에는 아니었으나 현재 맞벌이' 중인 가정이 16.8%로 나타났다.

'맞벌이를 하게 된 이유'는 '경제적 이유'가 60.2%로 절반 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경력을 이어가기 위해서(21.7%)', '자아실현의 필요성을 느껴서(15.5%)', '기타(2%)',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서(0.7%)' 순으로 이어졌다. 

기타 응답은 '원래 해오던 내 일을 하는 것', '요즘 시대에 먹고 살기 위해' 등의 의견이 있었다. 응답은 부동산 상승, 금리 인상이라는 외부적 요인과 자아실현 욕구가 강한 MZ세대의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경력 유지 및 자아실현을 꼽은 남성이 각 18.8%, 11.3%로 30.1%, 여성이 각 25%, 20.1%로 40.1%였는데, 남성보다 여성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과거와 달리 맞벌이 증가는 가정 내 육아 참여도의 변화를 가져온 것으로 보인다. 최근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2020년 육아휴직을 시작한 이는 10년 전 대비 약 2.3배 늘었다. 휴직자 중 여성은 13만 834명으로 전년보다 0.3% 감소했으나, 남성은 3만8511명으로 20.2% 증가했다. 

여전히 남녀 차이는 명백하지만, 여성 비율이 감소하고 남성 비율이 크게 증가한 것은 엄마의 경제 활동으로 아빠의 육아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가연 관계자는 "갈수록 맞벌이 비율이 늘어남에 따라 육아 분담을 두고 부부 갈등이 두드러질 가능성이 높다"며 "결국 이들을 지원해주는 정책과 복지가 필수적인 제도로 폭넓게 적용되야 한다. 결혼·육아 문화 인식 개선은 거기서부터 시작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