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군산강소특구 전기차클러스터' 기술사업화연구회 열어

군산대학교 강소특구육성사업단이 13일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전북 군산강소특구 전기차클러스터 연계 상생협력 네트워크' 기술사업화연구회(TBM: Tech-Business Meeting)를 열었다.

TBM은 S/W융합부품 분야, 친환경소재 분야, 전기차구동부품 분야로 구성됐으며, 분야별 상호 기술협력 방안을 도모하고 상생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기업 중심의 혁신 네트워크 구축사업이다. 현재 60여 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1차 연도에는 강소특구를 소개하고 다양한 기업의 참여를 유도하는 특화 성장 지원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재 군산 소재 중소기업 55개 사가 참여를 결정했다. 

해당 기업은 △연구기관을 통한 기술개발 △매출 연계형 시제품 제작 △시험평가 △특허조사분석 △3D 목업 등을 지원받아 분야별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있다.

사업단은 지난해부터 군산전기차클러스터 기업과 강소특구 연계방안을 모색했다. 그 일환으로 '에디슨모터스'와 '기술사업화연구회 중소기업과 만남의 장'을 갖고 기업소개 및 향후 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

아울러 강소특구 친환경 전기차 부품소재 클러스터를 만들기 위해 지역 혁신기관의 기술지원사업을 소개했다.

2차 연도는 양방향 기술 발굴 연계사업, 이노폴리스캠퍼스사업, 특화 성장 지원사업으로 구분해 진행된다. 사업단은 군산 소재 특화분야 강소특구 생태계 조성 및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