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운영 창업센터, 성과평가 7년 연속 '최우수'

계명대학교는 최근 창업지원단이 운영 중인 달서구 중장년 기술창업센터(이하 달서구 센터)가 2021년 운영성과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S등급'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달서구 센터는 지난 2015년부터 7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달성했다.

이번 평가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전국 33개 중장년 기술창업센터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평가 항목은 △센터 관리실적 △센터 추진성과 △창업지원 프로그램 운영실적 등이며, 결과에 따라 사업비를 차등 지원한다. 달서구 센터는 국비 1억 5000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

2013년 8월에 개소한 달서구 센터는 경력·네트워크·전문성을 보유한 만 40세 이상 중장년 (예비)창업자 및 (예비)퇴직자에게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한 원스톱 창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계명대 창업지원단은 창업기업을 위해 △사무공간 △창업교육 △멘토링 △시제품 제작 및 마케팅비 △사업화 연계 △네트워킹 프로그램 △맞춤형 기술창업 프로그램 등을 실시하고 있다.

김창완 창업지원단장은 "지난 1998년 중소기업청 대구·경북 창업보육센터로 시작한 계명대학교 창업지원단은 20년 넘게 창업 지원에 앞장서 왔다"며 "달서구 중장년 기술창업센터가 대구경북 중장년층의 창업 지원 거점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역 중점 육성산업 기업들의 성공적 창업을 지원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에 기여하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