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12년 연속' 초기창업패키지 주관기관 선정

전주대학교는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창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2년 초기창업패키지 지원사업'에 12년 연속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초기창업패키지는 창업인프라가 우수한 대학, 공공·민간기관 등이 초기창업기업(3년 이내)을 대상으로 △사업화 자금(최대 1억 원) △아이템 검증 △맞춤형 마케팅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사업 안정화와 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주대 창업지원단은 지난해 26개 초기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총 18억 1000만 원을 지원했으며, △원스톱 상담창구 △판로개척 지원사업 △연합 투자유치 IR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올해는 '신산업' 분야 창업기업을 선발해 전주대만의 투자유치를 위한 집중 육성 및 스마트 디바이스 교육, 제작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공경태 창업지원단장은 "시장 중심 창업 네트워크 협업과 전주기 단계별 지원시스템을 통한 가치 성창형 Start-Up 육성 목표에 맞게, 초기창업기업이 지속 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초기창업패키지 창업기업 신청은 K-Startup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전주대는 창업 후 3년 이내인 초기창업기업을 선발해 창업사업화 자금 최대 1억 원과, 창업공간, 맞춤형 멘토링, 판로개척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대 창업지원단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전화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