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청년창업사관학교 대구 민간운영사 선정

경일대학교는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중소기업진흥공단의 '2022년 창업성공패키지(청년창업사관학교)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만 39세 이하, 창업 3년 이내 유망 창업아이템과 혁신기술을 보유한 우수 창업자를 발굴해 입주 공간, 교육·지도, 사업화 자금 등 창업의 모든 단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일대는 예비·초기 청년 창업자 45명을 선발해 최대 3년간 교육한다. 각 분야 최고 전문가를 섭외해 온·오프라인으로 교육을 진행하며, 내부 전담교수 및 외부 전문가를 배치해 1대 1 지도 형태로 운영한다. 입교생의 협업 및 발전을 위한 네트워킹도 강화한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경일대의 우수 인프라를 활용, 대구 지역 특화분야(디지털의료헬스케어·수송기기/기계소재부품·고효율에너지시스템)에 대한 교육과 각종 특화 프로그램을 실시할 예정이다.

정현태 총장은 "이번 사업은 예비·초기 청년 창업가들에게 꼭 필요한 지원을 통해 창업의 리스크를 줄이고 경쟁력을 키우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경일대의 우수한 인프라와 16년 연속 (최)우수 창업보육센터 선정의 노하우를 활용해 청년 창업가들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일대는 지난 2011, 2013년 창업선도대학에, 16년 연속 (최)우수 창업보육센터에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