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예술과학대, 전주기 맞춤형 진로·취창업 프로그램 실시

용인예술과학대학교가 지난 12일 졸업생을 대상으로 산업체에서 요구하는 재교육과 업무향상 역량강화 reeducation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졸업 이후 직장·구직·재입사 등의 활동을 추적해 전문지식 습득을 지원하는 추수지도(Follow up Service)와 4차 산업 환경변화에 따른 직무 분야 트렌드를 분석해 능력을 향상할 수 있는 사회교육(Adult Education)으로 구성됐다.

민춘기 학생취업처장은 "최근 지역사회 산업계는 학생들이 선호하는 일자리를 양산하지 못하고, 대학은 산업 직무 분야와 일치하는 실용교육을 제공하지 못해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며 "우리 대학은 용인상공회의소와 협력해 용인지역 산업체 신입직원과 졸업생을 대상으로 직무능력 향상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력 초기 적응 지원을 통해 고용안정성을 확보하고 환경 불확실성을 해소하겠다"며 "지역의 청년고용 위기를 타개하고 일자리 확대 모델을 구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