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반도체기업 특화 맞춤형 채용박람회 열어

대구대학교 진로취업처,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가 지난 8~9일 경산캠퍼스 공과대학에서 10개 반도체기업을 초청해 '2022년 반도체기업 특화 채용박람회'를 실시했다.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거점형 프로그램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 재학생들은 반도체기업 취업에 대한 관심을 높였고, 졸업생과 지역 청년들은 단순 취업 상담이 아닌 채용 면접을 통한 실질적인 취업의 기회를 얻었다.

최근 정부가 국가 전략산업인 반도체 산업 육성 및 전문 인력 양성을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대구대가 지역 대학 중 최초로 반도체기업을 특화한 맞춤형 채용박람회를 열어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경기 파주·평택, 경북 구미 등에 소재한 10개 반도체기업 인사담당자와 대구대 졸업생 현직자 등이 참여했다. 대구대 반도체 직무 아카데미를 이수한 학생과 사전 채용 면접을 신청한 학생들은 채용 면접을 진행, 8명(대구대 6명, 지역 대학 2명)이 최종 합격했다.
아울러 행사장에서는 동문 출신의 현직자와 함께하는 토크콘서트, 국민취업지원제도 등 청년고용정책 홍보, 지문적성검사 및 증명사진 촬영 이벤트, 지역 대학과 함께하는 취업 상담 등이 함께 열렸다.

지난 2월에 전자전기공학부를 졸업하고 이날 채용 면접에 합격한 황정 씨는 "졸업 후에 취업에 대한 많은 고민을 하다가 대구대에서 진행하는 반도체 직무 아카데미를 알게 돼 참여했다"며 "반도체 산업 전반 및 제조공정 교육, 기업 맞춤형 자기소개서 작성과 면접지도 등을 체계적으로 받아 오늘과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구대 정석연 진로취업처장은 "정부에서도 반도체 전문 인력 양성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대구대가 반도체 직무 아카데미, 반도체 기업탐방, 반도체기업 맞춤형 채용박람회 등 다양한 반도체 관련 취업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며 "이 분야를 선도할 수 있는 전문 인력 양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7년 운영을 시작한 반도체 직무 아카데미는 반도체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대구대만의 특화 프로그램이다. 현재까지 300명이 넘는 학생이 이 아카데미를 통해 반도체기업에 취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