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신변종 감염병 mRNA 백신사업단, 킥오프 워크숍 열어

가천대학교가 유치한 '신변종 감염병대응 mRNA 백신 사업단'이 오는 23일 코리아나 호텔에서 킥오프 워크숍을 진행한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이 지원하는 '신변종 감염병대응 mRNA 백신사업단'은 지난 5개월간 제1차 신규과제 공모를 통해 에스티팜, 아이진, 큐라티스 등 비임상 및 임상지원 분야 9개 과제에 선정, 2년간 1단계 국산 mRNA백신개발사업을 수행한다.

사업단은 오는 2025년까지 정부출연금 688억 원을 포함한 총 900억 원 규모의 연구비를 투입해 신·변종 감염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mRNA백신 플랫폼을 확보하고, 위기시 긴급 생산이 가능한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본격적인 연구 수행에 앞서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 등 연구개발사업에 참여하는 mRNA백신 전문가를 초청해 앞으로의 사업 진행 방향을 점검하고, 사업 추진 환경 및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워크숍은 △코로나19 예방 mRNA 백신 개발 △차세대 mRNA백신항원 전달 플랫폼 △마이크로니들 mRNA 백신 등 3개 세션으로 나눠 진행된다.

홍기종 사업단장은 "이번 워크숍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 플랫폼 구축 및 생산 생태계 확립을 위해 힘쓰고 있는 학·산·연 전문가들이 모이는 협력과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신변종 감염병대응 mRNA 백신 사업단은 이달 초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국가전임상시험지원센터와 감염병 기초·원천 R&D 등 연구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신·변종 감염병 관련 R&D 개발 대상 물질의 동물실험 등 전임상 연구 협력 △공동 연구를 위한 공간, 시설, 장비 공유 등이다.

아울러 사업단은 향후 백신개발 관련 사업단 협의체 등을 통해 백신 전 임상시험뿐만 아니라 감염병 연구개발기술과 관련된 특허 및 기술상담 등 필요한 다방면의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