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취업자 93만 5000명 증가...22년 만에 최대

지난달 취업자 수가 93만 명 넘게 늘면서 22년 만에 최대 폭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이후 일상 회복이 이뤄지며 모처럼 음식·숙박업 일자리가 늘었지만 일자리 수 증가분의 상당폭은 여전히 고령층 일자리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848만 5000명으로 1년 전보다 93만 5000명 증가했다. 이는 같은 달 기준으로 2000년 5월(103만 9000명) 이후 22년 만에 최대 증가 폭이다.

업종별로 보면 대표적인 대면·서비스 업종인 숙박·음식점업(3만 4000명) 일자리가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해제되면서 대면 소비가 회복한 영향이다.

다만 정부가 세금을 투입한 직접 일자리 사업이 포함되는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7만 8000명)과 공공행정(9만 9000명) 등의 취업자도 늘었다. 이와 함께 지방선거 유세 기간 중 일시적으로 늘어난 일자리도 일부 통계에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45만 9000명) 고령층 일자리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3.0%로 작년 동월 대비 1.8%포인트 증가하면서 동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실업자 수는 88만 9000명으로 1년 전보다 25만 9000명 감소했으며, 실업률은 3.0%로 1.0%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달 기준으로 실업률이 이같이 떨어진 것은 2013년 5월 이후 처음이다. 관련 통계 기준을 바꾼 1999년 6월 이후 최저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587만 1000명으로 1년 새 48만 명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