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김상효 교수, 필로폰 검사키트 'M-CHECK' 개발

현장에서 즉시 필로폰을 검사할 수 있는 마약 현장 검사키트가 출시를 앞둬 기대를 모은다.

가천대학교 바이오나노학과 김상효 교수와 체외진단의료기기 전문기업 ㈜필메디가 개발한 필로폰 검사키트 'M-CHECK'가 오는 26일 출시한다. 

㈜필메디는 김 교수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의 BIG3 분야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 지원사업과 가천대 창업지원단의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지원으로 대학 창업보육센터에서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김 교수와 ㈜필메디는 지난 2020년 '데이트 성범죄 약물'로 불리는 '물뽕'(GHB)을 감지해 낼 수 있는 'G-CHECK'를 출시한데 이어 마약 검사 두 번째 시리즈로 'M-CHECK'를 개발했다. 'G-CHECK'는 세계 최대 온라인 상거래사이트 아마존 내 약물검사 카테고리에서 판매 1위를 기록할 만큼 미국에서 인기 있는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현재 세관이나 경찰에서 사용 중인 필로폰 검사 키트는 소변 검사를 통해 인체 내 필로폰 성분을 검사해 필로폰의 투약 여부를 검사하도록 개발됐다. 이 방법은 시간이 조금만 경과해도 마약 성분이 체내에서 모두 빠져나가 투약 여부를 입증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또한 검사키트의 구매단가가 높고 사용 방법이 번거롭다는 단점도 있다.

'M-CHECK'는 필로폰의 주성분인 Methamphetamine을 정확하게 감지해내는 키트로, 'G-CHECK'와 같은 명함 크기의 스티커 타입으로 개발됐다. 나노기술과 색변환 기술을 적용해 공항, 항만, 선박, 국제 우편 등을 통한 마약의 밀거래, 밀반입 현장에서 필로폰 의심물질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다. 뿐만 아니라 검사 후 결과 보고 및 보관도 용이하다. 보호필름을 제거하고 검출영역 위에 소량의 시료를 묻히면 1분 경과 후 색변화로 검사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김상효 교수는 "필로폰은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마약류로 코로나19 이후 우리나라에서 유입량도 급증했다.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적발된 마약"이라며 "필로폰을 비롯한 메타암페타민 계열의 신종마약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M-CHECK'가 마약류의 현장 단속 효과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장 마약 수사를 담당하는 일선 경찰과 세관, 그리고 해경의 수요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올해 안으로 UN 마약위원회, UN마약범죄사무소 등에 제품을 소개하고 해외 경찰, 검찰, 세관으로 수출할 계획"이라며 "마약 검사키트 세 번째 시리즈로 북미나 남미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마약인 코카인을 감지할 수 있는 C-CHECK도 개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