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창업보육센터, '글로벌 BI 온라인 수출상담회' 성료

삼육대학교 창업보육센터가 지난달 28~29일 6개 대학(경희대·광운대·국민대·연세대·이화여대·인덕대) 창업보육센터와 함께 '2022년 글로벌 BI(창업보육센터)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에 따른 수출 채널 단절에 관한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수출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기획됐다.

수출상담회에는 삼육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인 △반다이캠핑 △앱미디어 △무브에듀를 비롯한 각 대학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 10개 사와 미국·중국·인도·오스트레일리아·인도네시아·대만·태국·홍콩·싱가포르 등 16개국 28명의 바이어가 참석했다.

각 기업은 사전에 1개월 간 수출마케팅 업무역량 제고를 위한 △글로벌 비즈니스 매너 교육 △해외수출용 IR 자료제작 △피칭전략 수립 △온라인 비대면 수출상담회 운영 안내 등에 대해 교육받았다.

또한 시장동향, 유통정보, 희망바이어 정보 등에 관한 수요조사를 진행, 이를 바탕으로 해외 바이어를 발굴했다. 

대학은 기술 마케팅 키트(SMK)와 IR 영상 녹화를 비롯한 글로벌 마케팅 소개자료 제작을 지원하고, 국가별·산업별 전문통역 인력을 매칭했다.

그 결과 이번 수출상담회를 통해 46건 317만 달러(한화 약 41억 원) 규모의 비즈니스 상담 성과를 거뒀다. 후속 투자 유치를 위한 추가 미팅도 다수 성사됐다.

삼육대 윤진한 창업보육센터장은 "참여기업에게 해외 판로 개척의 실질적인 기회를 제공해 성과창출에 기여할 수 있었다. 사후관리 및 연계사업으로의 연속성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선·확대해 더 많은 초기 스타트업의 역량 강화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육대 창업보육센터는 아이디어·기술을 보유한 예비 및 초기 창업기업에게 시설과 장소는 물론 경영·기술 등 난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바이오 소재, IT, 3D 프린팅, 로보틱스, 멀티미디어 콘텐츠, 헬스케어, 환경 에너지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18개 기업이 입주했다. 

아울러 중소벤처기업부가 실시한 창업보육센터 경영평가에서 올해까지 3년 연속 '최우수 등급(S등급)'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