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음주운전 징계 교원 547명..'만취운전' 박순애 부총리, 징계없이 포상만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만취운전 적발에도 징계 없이 정부 포상을 받아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국회 교육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오산)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교육부 및 교육청 공무원 음주운전 관련 징계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9~2021년 음주운전 때문에 징계받은 교원은 547명에 달했으며 이 중 311명이 중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감 소속 징계받은 지방공무원은 148명이며 이 가운데 96명이 중징계를 받았다. 

이와 함께 최근 3년간 음주운전으로 1195명이 퇴직교원 포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집계됐다. 포상 신청자 3만2483명 가운데 결격자는 2621명이고, 이중 46%(1195명)가 음주운전 때문에 포상에서 탈락했다.

앞서 박 부총리는 지난 2001년 만취상태로 음주운전을 했다가 적발돼 선고유예를 받았다. 그는 당시 숭실대 조교수 신분이었지만 학교에서 따로 징계를 받지는 않았다.

안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교육부 장관 검증 태스크포스(TF) 의원들은 지난 12일 박 부총리에게 서면 질의서를 제출해 음주운전 경위, 징계와 포상에 대한 형평성 문제 등에 대해 물었다. 그러나 박 부총리가 음주운전 관련 서면질의에 "음주운전은 용납될 수 없으며 근절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동문서답'식 답변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국회 인사검증에 동문서답과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는 부총리의 태도는 국민을 우롱하는 행위"라며 "음주운전 전력으로 징계를 받거나 포상에서 제외된 교원들과의 공정성·형평성 문제를 고려하면 박 부총리가 교육부 수장으로서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