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창업중심대학 창업클럽 경진대회 개최

대구대학교 창업지원단이 지난 10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2022년 창업중심대학 창업클럽 경진대회'를 열었다.

이번 대회는 기술기반 창업아이템을 보유한 유망 창업클럽을 발굴하고, '2022년 도전 K-스타트업' 본선 진출자를 선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구대 자체평가를 거쳐 선정된 팀을 비롯해 경북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의 권역 내 서류평가를 통과한 5개 팀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이들은 플랫폼, IoT기술 등에 기반한 아이디어를 발표했다.

대상은 '바이러스 벡터 제작 서비스'를 선보인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소속 'Vi-us 팀'이 차지했다. 이는 바이러스 벡터(아데노부속바이러스, AAV)를 만들어 연구자에게 제작·판매하는 서비스다.

또한 작업자의 실내 위치를 GPS 없이 가시광 기술을 이용해 파악하는 '실내 위치 인식기술과 Io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안전화'를 발표한 'WWW팀'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밖에 연구개발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국내 취업 희망자를 연계하는 '외국인 유학생 종합 지원 커뮤니티 및 플랫폼 사업'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입상한 세 팀은 '도전 K-스타트업' 본선에 진출한다. 대구대 창업지원단은 해당 분야 전문가와 연계한 멘토링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재현 창업지원단장은 "대구대는 이번 대회를 통해 발굴한 창업 아이템을 실제 제품으로 현실화할 것"이라며 "기술 창업인이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