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피부와 환경 지키는 100% 유기농 순면 '라포레생리대' 인기


생리대는 여성의 일생에서 뗄 수 없는 필수품이다. 여성의 가장 민감한 신체 부위에 사용되는 위생용품인 만큼 생리대를 고르는 소비자의 기준도 까다워졌다.

지난 2017년 생리대 유해물질 검출 파동 이후 생리대 선택 기준을 안전성에 맞춘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관련 업계도 앞다퉈 천연 소재 생리대를 출시하고 있다.

씨앤피글로브가 검증된 유기농 원료로 만든 100% 순면 '라포레 생리대'를 선보였다.

특히 피부에 닿는 커버뿐만 아니라 내부의 흡수체까지 순면 흡수 시트로 제작해 여성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켰다.

씨앤피글로브 조무근 대표는 "천연, 유기농 소재의 생리대가 꾸준히 출시되고 있지만 여전히 화학 흡수체를 사용한 제품이 많다"며 "라포레 생리대는 흡수체를 천연 목화 성분의 이중 순면으로 제작해 흡수력은 높이고 피부 자극은 최소화한다"고 설명했다.

조 대표는 이어 "이중 순면 흡수체임에도 국내에서 판매되는 생리대 중 가장 얇은 두께인 1.2mm로 제작됐기 때문에 가벼운 착용감을 자랑한다"며 "이중 샘 방지선으로 양이 많은 날에도 걱정없이 활동할 수 있으며, 이중순면 흡수충이 생리혈을 빠르게 흡수해 산뜻함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라포레 생리대는 통기성도 뛰어나다. 장시간 생리대 착용 시 유발될 수 있는 세균성 질환, 피부 트러블 등을 방지하도록 통기성 에어필름을 사용, 원활한 통풍이 이뤄지도록 돕는다.

생리대 백시트의 접착제까지 헨켈사의 무독성 접착제를 사용했다. 또 개별제품 포장이 4면 완전 차단 포장지로 제작돼 외부 이물질이나 습기, 세균 등이 침투하지 않아 위생적인 보관이 가능하다.

씨앤피글로브는 미국 식품의약국 FDA 등록, 독일 더마테스트 엑설런트 등급, OCS 유기농 인증을 받으며 제품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또 라돈, 중금속, 방사능 외 유해물질 59종에 대한 테스트 안전성까지 통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