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경산 중장년기술창업센터 개소식 열어

대구대학교 산학협력단이 19일 경산캠퍼스 정문 앞 글로컬6차산업창업문화센터에서 경산 중장년기술창업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 △박순진 대구대 총장 △백운만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청장 △이영석 창업진흥원 기업기반본부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대구대 산학협력단이 운영하는 경산 중장년기술창업센터는 만 40세 이상의 중장년 창업자를 지원하며, 올해는 1억 원의 사업비를 활용해 창업 공간과 전문가 멘토링 등을 제공한다. 

아울러 오는 2024년까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사업비의 80%를 지원받아 글로컬6차산업창업문화센터 내에 중장년 창업자를 위한 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박 총장은 "경산 중장년기술창업센터를 거점으로 젊은 대학생의 아이디어와 중장년 창업자의 기술 노하우를 융합하겠다"며 "이를 바탕으로 지역의 창업 분위기를 조성, 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 청장은 "지금 대내외 경제 환경이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중장년 기술기반 업종 창업이 역대 최초인 23만 개를 돌파했다"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중장년 창업자의 열기가 시들지 않고 있다. 중기청 관계자들도 중장년 창업자의 애로사항에 귀 기울이며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산시 중장년기술창업센터는 지난달부터 창업자를 모집해 5회에 걸쳐 창업자 교육을 실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