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연인 사이 비밀'..."공유하고 싶지 않아"

최근 몇 년간 인기를 끌고 있는 연애 프로그램이 새로운 옷을 입고 끊임없이 등장하고 있다. 그중 헤어진 연인부터 처음 만난 남녀까지, 서로의 비밀을 다룬 프로그램이 특히 눈길을 끈다. 사람이라면 누구나 비밀이 있기 마련이다. 연인 사이도 예외는 없다.

이에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지난달 '연인 사이 비밀'에 관한 설문을 통해 남녀의 생각을 들어봤다.

지난 7월 26일부터 8월 9일까지 실시한 '연인 사이, 이건 정말 공유하고 싶지 않다' 질문에 미혼남녀(230명, 남 112, 여 118)들은 '과거 연애사(50.4%)'를 1위로 꼽았다. 다음 '가정환경(21.3%)', '핸드폰 메시지 내역(18.3%)', '통장잔고(7.8%)', '기타(2.2%)' 순으로 나타났다.

이어 8월 10~25일 진행한 '연인 사이, 비밀을 공유할 시점은?' 질문에는 '자연스럽게 이야기할 타이밍이 생길 때(52.3%)'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미혼남녀 218명, 남 102, 여 116) 이어 '결혼을 결심하게 됐을 때(26.1%)', '상대에게 믿음이 생겼을 때(16.5%)', '처음부터 비밀을 만들고 싶지 않다(3.7%)', '영원히 공유하고 싶지 않다(1.4%)' 순이었다.

알리고 싶지 않은 '과거 연애사'는 남녀 모두에게 가장 많은 공감을 얻었다. 남성은 연애사와 핸드폰 내역 순으로, 여성은 연애사와 가정환경 순으로 뽑았다. 또 남녀 모두 비밀을 거창하게 말하기보다 적당한 기회가 있을 때 자연스럽게 언급하는 것을 선호했다.

가연 조혜숙 커플매니저는 "만약 과거 결혼·약혼 등의 이력이 있다면 당연히 숨김이 없어야 하지만, 연인 간에 사사로운 연애사를 모두 오픈하는 것은 보통 긁어 부스럼이 될 확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솔로일 때와 커플일 때가 다르듯, 연애와 결혼도 명확히 다른 영역이다. 연인 사이에선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것들도 결혼이라는 제도 안에서는 더욱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두 번째 질문에서 '결혼을 결심했을 때'를 꼽은 응답자들도 아마 이러한 맥락에서 생각했을 것이다. 이것이 결혼 가치관을 고려하며 전문가를 찾는 이유"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