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 '탄소중립 선포식' 개최

가톨릭대학교가 20일 전 구성원이 함께 탄소중립 실천을 선언하는 '탄소중립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 조용익 부천시장, 가톨릭대 원종철 총장을 비롯해 대내외 관계자와 학생 1000여 명이 참석했다.

가톨릭대는 지난 5월 설립된 탄소중립추진위원회가 수립한 탄소중립 이행계획을 교원, 학생, 직원 등 교내 모든 구성원에게 공유했다. 이어 탄소중립행동강령을 선언, 탄소중립 실천에 앞장설 것을 약속했다.

대학은 탄소중립 그린캠퍼스 조성을 위한 4대 추진전략으로 △에너지 관리 효율 고도화 △생태·흡수원 관리 최적화 △탄소중립 교육·평가 체계 구축 △녹색전환 거버넌스 구축·강화 등을 세웠다. 

이를 통해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에 맞춰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14명의 학생이 '환경지킴이'로 임명됐다. 이들은 탄소중립 실천과 문화 확산을 주도하며 그린 캠퍼스 구축을 위해 다방면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조 시장은 축사를 통해 "재해로 다가온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시와 지역사회, 학교, 시민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며 "오늘 선포식을 계기로 탄소중립 선도도시 부천을 만드는데 가톨릭대가 중추적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원 총장은 "가톨릭대는 탄소중립 선도대학으로서 쓰레기 제로 캠퍼스 구축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물론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를 적극 사용해 에너지 자립대학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이번 탄소중립 선포식을 계기로 2030 탄소중립을 실현하는데 모범적인 주체가 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