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복 의원 "최근 10년간 서울대 자퇴생 중 84.2%가 이공계열"

최근 10년간 서울대학교 자퇴생 중 절반이 넘는 84.2%가 이공계열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1일 국회 교육위원회 문정복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시흥갑)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2012~2022년 8월) 서울대 자퇴생(학부기준)은 1990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우선 연도별 현황을 보면 2021년도 자퇴생이 33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2012년도 자퇴생 120명 대비 2.75배 증가한 수치다.

학년별 자퇴생 현황의 경우 △1학년(1070명, 53.8%) △2학년(483명, 24.3%) △3학년(303명, 15.2%) △4학년(131명, 6.6%) 순으로 나타났다.

단과대별 자퇴생 수 상위 3개 학과는 △공과대학(551명, 27.7%) △농생명과학대학(489명, 24.6%) △자연과학대학(270명, 13.6%) 등 모두 이공계열이다. 이는 전체 자퇴생의 65.8%(1990명 중 1310명) 수준이다.

그러나 사범대학 생물·화학·지구과학·물리·수학교육과, 수의과대학, 간호대학, 식품영양학과 등 이학계열 자퇴생을 모두 포함할 경우 전체 자퇴생의 84.2%(1990명 중 1676명)에 달했다.

반면 의·약학대학의 최근 10년간 자퇴생 수는 총 16명에 그쳤다. 이는 전체 자퇴생 중 0.8%에 해당하는 수치다.

문정복 의원은 "이공계열 자퇴생의 급증은 과학기술 발전의 근간을 약화시킬 중대한 사안"이라며 "서울대는 물론 교육부 등 범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