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대, 베트남 다낭외대서 '한국어 쓰기 대회' 열어

안양대학교 교육대학원은 최근 베트남 다낭외국어대학교에서 576돌 한글날 및 한베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한국어 쓰기 대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양 교가 지난해 체결한 교류 협정의 연장선상에서 기획된 행사다. 다낭외대 한국언어문화학부 전공생 30여 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한국어와 나', '코로나와 사회 변화' 중 하나를 택해 2시간 동안 한국어 쓰기 실력을 겨뤘으며, 안양대 교육대학원 한국어교육 전공생과 원우회가 심사했다.

한국어교육전공 이윤진 주임교수는 "한국어교육전공 석사생이 외국인의 한국어 쓰기 자료를 직접 심사하는 경험은 한국어 교사로서 요구되는 '언어 능력 평가 역량'을 향상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한국어 쓰기 대회 수상자에게는 안양대 총장상과 부상이 지급되며, 시상식은 내달 22일 다낭외대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안양대 교육대학원 한국어교육전공은 한국어교원 2급 자격(문화체육관광부) 취득, 다문화사회 전문가(법무부) 2급 수료를 위한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