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시어 마린, 전주대 호텔경영학과 방문 채용설명회 열어

바다 위 특급 호텔이라고 불리는 크루즈 운항사인 '알 시어 마린(AL SEER MARINE)'이 지난 21일 전주대학교 호텔경영학과를 직접 방문해 채용설명회를 열었다.

아부다비에 본사를 둔 아랍에미리트(UAE)의 대형 운항사 '알 시어 마린'은 서인도 제도 케이맨섬을 정규 항해 노선으로 운항하는 초대형 크루즈와 요트 사업을 운영한다.

알 시어 마린에는 객실 서비스와 식음료 서비스 및 조리 분야를 비롯해 안전 운항을 책임지는 최고 수준의 직원 1700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이들은 50개국 출신의 다인종으로 구성됐다.

이날 채용설명회에는 전주대 호텔경영학과 학생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회사 소개 및 근무 조건 등에 관한 자세한 설명을 들었다.

알 시어 마린 인사 관계자들은 크루즈 항해 근무와 UAE의 지상 근무 분야 객실 관리와 식음료 서비스 분야 업무는 물론 급여와 복지 혜택 등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지난 19일에는 찰리 안바라수(Charly Anbarasu) 씨 등 알 시어 마린사 인사 관계자들이 전주대 호텔경영학과 교수들을 만나 채용설명회에 대해 논의했다.

전주대 호텔경영학과 교수진과 알 시어 마린 인사 관계자들은 양 기관의 교류와 협력 증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로 합의했다.

안바라수 씨는 "채용설명회에서 만난 전주대 호텔경영학과 학생들은 이미 정장을 착용하고 이름표를 부착한 모습부터 프로라는 느낌을 받았다. 영어로 질문하는 모습이 이미 준비가 끝난 학생들이라는 확신이 들었다"며 "최대한 많은 학생이 지원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전주대 심영국 문화관광대학장은 "아부다비에서 직접 온 것처럼 지금 세계적으로 호텔 산업을 비롯한 크루즈 산업은 인력에 시달리고 있다"며 "좋은 인력을 채용하기 위한 기업의 노력과 태도가 매우 적극적이다. 알 시어 마린사도 6개월 인턴십과 1년 정규직, 2년 정규직 등 해외 취업에 대한 넓은 선택의 폭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주대 호텔경영학과는 이번 주 중에 알 시어 마린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12월 초부터 본격적인 채용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