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수 동아대 교수, 제7대 한국근대건축보존회장 선출

동아대학교는 최근 김기수 건축학과 교수(석당박물관장)가 제7대 한국근대건축보존회장으로 선출됐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설립 20주년을 맞은 한국근대건축보존회는 유네스코 등재 국제기구인 도코모모 인터내셔널(DOCOMOMO Internaitional)의 회원 단체다. 정기 학술 세미나와 근대건축 답사, 근대 건축물 보존·활용을 위한 공모전을 개최했으며 아시아 국가 중 최초로 도코모모 인터내셔널 정기총회와 학술 컨퍼런스를 유치했다.

김 교수는 "도코모모 코리아는 2014년 이후 8년 만에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게 됐다. 오랜 기간 활동이 중단됐던 만큼 내부 조직 재정비에 집중할 것"이라며 "다양한 학술 활동은 물론 근대 건축 보존을 위한 공모전을 재개하는 등 시민사회 전문가들의 활동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교토공예섬유대학에서 건축학 석·박사 학위를 받은 김 교수는 2001년 모교 교수로 부임했다. 이후 부산광역시 건축정책위원회 정책분과위원장과 도시계획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동아대 석당박물관장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