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기장군, 방사선의학 전문대학원 설립 추진

부경대학교가 28일 부산광역시 기장군과 '방사선의학 전문대학원 설립 추진'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 장영수 부경대 총장과 정종복 기장군수, 박우식 기장군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부경대는 앞서 외부 전문기관에 '방사선 의·과학대학 설립 및 운영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을 의뢰했다. 그 결과 방사선의학 및 정밀의료에 특화된 연구 중심의 7년제 의사과학자 체계가 가장 타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학은 학부 졸업생을 대상으로 하는 4년제 의학전문대학원(Medical Doctor, MD 과정)과 3년제 박사(Doctor of Philosophy, PhD 과정)가 결합된 정원 30명 규모의 방사선의학 전문대학원 설립을 결정했다. 기장군은 장안읍에 조성 중인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단지 내 교육시설용지를 학교부지로 제공한다.

부경대와 기장군의회는 제20대 대통령선거 공약사업으로 기장지역에 글로벌 암치료허브 구축을 공동 건의했다. 이에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지난해 5월 '방사선특화 의과대학 설립'과 '방사선 융복합의료기기센터 건립' 등 5개 사업을 부산지역 정책과제로 채택, '동남권 방사선의과학 암치료허브 구축 사업'을 공식화했다.

부산시도 대통령직 인수위의 방침에 따라 세부실천방안과 대응전략을 마련했다. 부산연구원은 대선 직전 '부산시 융합방사선산업 육성을 위한 현안연구'를 수행해 의사과학자 육성을 위한 방사선 의대 설립을 최우선 과제로 도출하고 정책제언 1순위로 설정했다.

대학은 의대 설립 시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이하 동남권의학원)을 부속병원으로 할 경우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2021년 동남권의학원과 '방사선 의·과학 분야 인력양성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에는 대학원 의공학과에 동남권의학원 의료진과 연구진이 강연자로 참여하는 '방사선 융합의과학'과 '방사선 영상 및 치료기기' 교과목을 개설했다.

국회에서도 정동만(부산 기장군) 의원과 전봉민(부산 수영구) 의원이 각각 '방사선 및 방사성동위원소 이용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과 '한국방사선의과대학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했다.

장 총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지역의 대통령 공약사업으로도 채택된 '방사선특화 의과대학'을 방사선의학 전문대학원 체계로 확정하게 됐다"며 "현 정부 임기 내 방사선의학 전문대학원이 건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