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창업동아리, '멘토링 동아리 지원사업' 선정

삼육대학교는 최근 경영학과 창업동아리 드림케팅이 '2023년 대학생 멘토링 동아리 지원사업 - 동아리야 멘토링하자!'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DGB사회공헌재단이 주관하는 이 사업은 대학생 동아리를 중심으로 아동과 청소년, 장애인 등을 위한 진로·정서·문화 멘토링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매년 200여개 팀이 지원하고 있으며, 드림케팅은 올해 최종 30팀에 뽑혔다.

드림케팅은 오는 9월까지 6개월간 시립강북청소년센터와 연계해 돌봄이 필요한 지역사회 청소년을 대상으로 '스타트UP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도전정신과 창의성, 자기 주도성, 문제해결능력 등 각 역량별 기업가정신을 강화한다.

'스타트UP 멘토링'은 △기업가정신 역량진단 △일상생활 속 기업가정신 찾기 △창업박람회 견학 △착한 아이디어 △나만의 가상기업 만들기 등으로 구성됐다. 참여 학생은 놀이와 실습활동을 통해 자연스럽게 기업가정신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다.

한규리 드림케팅 회장(경영학과 3학년)은 "드림케팅은 지역사회공헌의 일환으로 2011년 '스타트업 캠프' 운영을 시작했다"며 "기존 프로그램을 더 많은 학생에게 제공하기 위해 이번 공모에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습자와 교육자의 관계를 넘어 모든 참가자가 상호작용하며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도전을 통해 더 큰 가치를 만드는 드림케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