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창업기업 연합회 SSA 결성...네트워크·정보공유 활성화

숭실대학교가 지원하는 창업기업 70개 사가 연합회를 구성했다. 기업 간 긴밀한 교류를 통해 창업 고도화를 이루기 위함이다.

SSA(Soongsil Startup Association)는 숭실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과 캠퍼스타운 스타트업 70개 사가 자발적으로 참여해 만든 연합회다. '스타트업 간 협력을 통한 성장과 지속 가능한 연합추구'라는 비전을 내세웠으며, 11명의 스타트업 대표가 운영진으로 자원했다.

숭실대 창업지원단은 오는 15일 교내에서 SSA 발대식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최정일 숭실대 창업지원단장과 SSA 회장직을 맡은 최승혁 ㈜인프로 대표를 비롯해 배건규 ㈜사각 대표, 박광영 ㈜한국AIT 대표, 복명균 ㈜아이디어솔루션즈 대표, 정성연 ㈜커넥트스토리 대표, 주하돈 ㈜케이토픽 대표, 박성춘 액슬로드 대표, 가하영 ㈜힐링스팟 대표, 이정근 가우스랩㈜ 대표, 홍태균 찬스웨이브 대표, 전재혁 ㈜에네이 대표 등이 참석한다.

발대식에 이어 기술보증재단의 '스타트업 자금조달' 특강과 선배 창업자의 창업스토리 공유, 기업 간 네트워킹이 이뤄질 예정이다.

SSA에 소속된 기업들은 인공지능(AI)과 정보통신기술(ICT)로 유명한 숭실대에 걸맞게 대부분 미래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한 창업 소재를 다루고 있다. 숭실대는 대학이 보유한 풍부한 기술 인프라를 지원하고 정기 세미나와 IR데이, 간담회 등을 열어 기업 간 교류를 활성화하고 있다.
숭실대 창업보육센터 관계자는 "우리 대학은 스타트업에 꼭 필요한 창업교육, 사업화 자금 지원, 판로개척 등 A부터 Z까지 모두 지원하고 있다"며 "졸업 후에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원하는 기업이 다수여서 SSA를 창설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가하영 힐링스팟 대표는 "SSA는 스타트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은 물론 네트워킹과 사회공헌 활동을 위한 연합회"라며 "지속성을 확보하고 구성원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볍게 시작할 계획이다. 오는 15일에 열리는 SSA발대식이 그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용 웹사이트를 개설해 우리의 발자취를 기록하고 회원사 간 긴밀한 교류의 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 대학 최초로 중소기업대학원(1983)과 벤처중소기업학과(1995)를 설립한 숭실대는 최근 3년간 10건의 창업지원사업을 수주해 148억원에 달하는 사업비를 지원받았다. 현재까지 유망한 스타트업 171곳을 발굴했으며, 매출 1455억원과 일자리 934개, 투자유치 259억원의 성과를 달성했다.

아울러 서울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서울시 새싹(SeSAC) In 캠퍼스 사업'에도 참여해 SW/DT분야 기초·입문·심화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에는 100억원을 지원받아 서울시 캠퍼스타운을 조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