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카카오페이, 디지털 교육격차 해소 '맞손'

김종헌 광운대 총장(왼쪽)과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광운대
김종헌 광운대 총장(왼쪽)과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광운대
광운대학교가 지난 12일 카카오페이와 디지털 교육격차 해소 및 IT교육 지원을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카카오페이가 지난해 시작한 '소상공인·금융소외계층 상생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마련됐으며, 김종헌 광운대 총장과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광운대는 카카오페이로부터 발전기금 3억원을 기탁받아 3년간 초·중·고 교육기관에 학생과 강사진을 파견한다. 디지털 소외계층을 비롯해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IT교육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양 기관은 이외에도 SW/AI전문가 양성 특강과 비전공자 특화 온라인 교육 등 다양한 산학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 총장은 "발전기금은 인재양성과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 대표는 "최근 디지털 교육격차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광운대학교와 함께 IT 교육 접근성이 떨어지는 곳에 교육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기술 혁신으로부터 소외받는 이들이 생겨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