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사이버대, 강·해·영 프로젝트 해남관광 발전 심포지엄 참석

윤병국 경희사이버대 호텔관광대학원장(왼쪽)이 '강·해·영 프로젝트 심포지엄'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경희사이버대
윤병국 경희사이버대 호텔관광대학원장(왼쪽)이 '강·해·영 프로젝트 심포지엄'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경희사이버대
경희사이버대학교 관광레저항공경영학부와 호텔관광대학원 관광레저항공MBA가 지난 17일 해남 유스호스텔에서 진행된 '강·해·영 프로젝트와 연계한 해남관광 발전방향 심포지엄'에 참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해남군과 한국관광공사, (사)국민여가관광진흥회가 주최하고 (재)해남문화관광재단이 주관했다.

참석자들은 강진군-해남군-영암군 3개 지역을 연계해 '지역 관광산업을 어떻게 활성화할 것인가?'에 논의했다. 각계각층의 전문가 발제와 심도 있는 토의가 이어졌다.

윤병국 경희사이버대 호텔관광대학원장은 "강·해·영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서는 전남의 관광연계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해야 한다"며 "관광객이 강·해·영 프로젝트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유통채널을 구축해야 한다. 집중적이고 효율적인 홍보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포지엄 이후에는 해남관광재단이 마련한 '해남관광 발전발향 심포지엄 연계 팸투어'가 3일간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달마산 도솔암과 두륜산도립공원 대흥사를 탐방하고 땅끝전망대와 땅끝 탑, 땅끝해양자연사박물관 등을 견학했다. 또 해남의 특산물인 고구마를 이용해 빵을 만들고 해창주조장에서 막걸리 칵테일을 시음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주현 경희사이버대 호텔관광대학원 원우회장은 "보고 느끼는 것에 더해 직접 체험하고 평가할 수 있었다. 참가한 대학원생 모두 만족도가 높았다"고 후기를 전했다.

한편 경희사이버대는 다음달 1일부터 내년 1월9일까지 2024학년도 전기 신·편입생을 모집한다. 자세한 사항은 입학지원센터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전화문의하며 된다.
경희사이버대 호텔관광대학원 학생들이 해남관광재단이 진행한 '해남관광 발전발향 심포지엄 연계 팸투어'에 참여했다./사진제공=경희사이버대
경희사이버대 호텔관광대학원 학생들이 해남관광재단이 진행한 '해남관광 발전발향 심포지엄 연계 팸투어'에 참여했다./사진제공=경희사이버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