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교육부 공시 취업률 77.7%...'전국 최상위권'

건양대 대전 메디컬캠퍼스(왼쪽 사진)과 논산 창의융합캠퍼스 전경./사진제공=건양대
건양대 대전 메디컬캠퍼스(왼쪽 사진)과 논산 창의융합캠퍼스 전경./사진제공=건양대
건양대학교는 최근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공시한 '2022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조사'에서 취업률 77.7%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3.9%p 상승한 수치다.

2022년 전국 4년제 대학 평균은 66.3%, 수도권 4년제 대학 평균은 69.5%였다. 건양대의 기록은 이보다 8.2~11.4%p 높은 결과다.

건양대 관계자는 "대학이 자체적으로 집계한 자료를 보면 보건계열, 대·중견기업, 국가공기업 등 우수취업자로 분류되는 비율이 2020년 51.8%, 2021년 52.4%, 2022년 57.2%로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취업의 질도 더 좋아지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같은 기간 전공일치도(자체집계) 또한 2020년 75.4%, 2021년 79.1%, 2022년 78.3%로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지난 3년간 지역별 취업현황을 분석해 보면 전체 취업자 중 대전·충남지역에 취업한 비율은 약 39%로 지역정주형 일자리 창출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 기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지방 취업자는 48.6%에 달한다.

송민선 학생처장은 "건양대는 '진로취창업동기유발 비교과 확대모델 정책연구'를 통해 진로취창업 관련 정보 제공은 물론 학생역량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학과·학생 맞춤 레고형 교육과 직업적성검사, 취업전략 특강, 취업캠프, 기업탐방, 모의 AI면접 등을 운영해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주운현 학생처장 겸 취업지원센터장은 "학생들의 성공적인 취업을 위해 다학제 간 학문교류를 활성화하고 실무경험을 기반으로 한 KY리더스캠프를 확대하겠다"며 "지역소멸 위기에 처한 시·군·구 기업 매칭에도 힘써 지역 정주형 인력을 양성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