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대, 로컬 국토대장정 '영웅 만들기 프로젝트' 추진

한국공대가 주관하는 로컬 국토대장정 '영웅 만들기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학생들./사진제공=한국공대
한국공대가 주관하는 로컬 국토대장정 '영웅 만들기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학생들./사진제공=한국공대
한국공학대학교가 지난 18~19일 교내 이매지네이션하우스(IH)에서 로컬 국토대장정 '영웅(HERO) 만들기 프로젝트' 부트 캠프를 열었다.

지역가치기반 창업가를 육성하는 '영웅 만들기 프로젝트'에는 전국 8개 대학 재학생 32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부트캠프를 통해 팀을 만들고 자기주도적으로 로컬창업 국토대장정 계획을 수립했다. 국토대장정은 오는 29일부터 4박5일간 진행된다. 전국을 다니면서 다양한 지역문제를 발굴·해소하고 성공한 로컬창업가를 만나 노하우를 전수받는다. 이후 경진대회에 참가해 준비한 사업계획서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대학은 정부 로컬창업 지원사업과 연계해 경진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팀을 지원한다.

프로젝트 책임을 맡은 고혁진 한국공대 경영학부 교수(한국창업교육협의회장)는 "지역소멸 위기가 가속화되면서 창업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며 "국가 경쟁력 확보 측면에서 딥테크 기반 기술창업의 중요성은 여전히 높다. 하지만 기술창업 기업은 인력채용, 투자유치 등의 문제로 대부분 수도권으로 이전하기 때문에 지역소멸 문제에는 큰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반면 지역가치기반의 창업가들은 지역에 정주하면서 좋은 일자리를 만든다"며 "우리 학생들도 이 프로젝트를 통해 지역을 이해하고 지역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하는 훈련을 받게 될 것이다. 향후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는 영웅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웅 만들기 프로젝트'는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최하고, 행정안전부, 수도권 SCOUT일반대사업단, 한국공대,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등이 공동 주관한다. 주관 대학인 한국공대를 포함해 강원대·경남대·계명대·대전대·조선이공대·중앙대·충남대 등이 참여한다.
고혁진 한국공대 경영학부 교수가 부트캠프에서 '영웅 만들기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공대
고혁진 한국공대 경영학부 교수가 부트캠프에서 '영웅 만들기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공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