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대 '생성형 AI 활용 직업상담 경진대회' 개최

한기대 고용서비스인재교육추진단이 개최한 '제1회 생성형 AI를 활용한 직업상담 경진대회' 참가자들./사진제공=한기대
한기대 고용서비스인재교육추진단이 개최한 '제1회 생성형 AI를 활용한 직업상담 경진대회' 참가자들./사진제공=한기대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고용서비스인재교육추진단이 지난 6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프레이저플레이스 센트럴 서울에서 '제1회 생성형 AI를 활용한 직업상담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직업상담사의 생성형 AI 활용 역량 향상을 위해 마련됐으며, 공공·민간고용서비스 기관 종사자 24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온라인 화상회의 서비스 줌(Zoom)을 통해 예선을 치렀고 8명이 6일 열린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 1차는 '프롬프트 활용능력'을, 2차는 1차 결과를 활용한 실제 직업 상담 능력을 평가했다. 본선 대회는 줌으로 생중계됐으며, 고용서비스 기관 종사자와 한기대 온라인평생교육원, 직업능력심사평가원 관계자 150여명이 관람했다.

평가 결과 김상영 한기대 취창업지원팀 취업컨설턴트가 최우수상을 받았다. 이어 박나래 씨(㈜스탭스)가 우수상, 이홍비(퍼스트인잡)·윤가현(㈜커리어넷) 씨가 장려상, 강지윤 씨(수원대학교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가 인기상을 수상했다.

유길상 한기대 총장은 "정부는 '100만 디지털 인재양성'을 국정과제로 선정하고 첨단 디지털 신기술 역량을 갖춘 인재 양성에 주력하고 있다"며 "이번 경진대회는 직업상담기관의 신기술 활용 능력을 향상하고 고용서비스 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중요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대학은 고용서비스종사자뿐만 아니라 재직자와 학부생 등 다양한 계층에게 디지털 신기술 노하우를 전달하는 등 평생직업능력개발 허브기관의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