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영남대, 글로컬대학 본지정 공동워크숍 열어

'글로컬대학30 사업' 혁신기획서 공유 및 실행계획 수립
경북지역 국·사립 거점 대학 협력모델 구축..."지역 혁신 선도할 것"

'글로컬대학 본지정을 위한 공동워크숍'에 참석한 금오공대와 영남대 관계자들./사진제공=금오공대
'글로컬대학 본지정을 위한 공동워크숍'에 참석한 금오공대와 영남대 관계자들./사진제공=금오공대
국립금오공과대학교가 지난 24일 영남대학교와 교육부 '글로컬대학30 사업' 본지정을 앞두고 지역혁신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공동워크숍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 곽호상 금오공대 총장, 주백석 기획협력처장, 김종복 교무처장, 권오형 산학협력단장과 최외출 영남대 총장, 허창덕 국제교육부총장, 김종연 의무부총장, 김재춘 특임부총장, 배철호 글로컬대학추진단장, 김종수 산학협력단장 등 양교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1부에서는 주백석 처장이 기획서에 대해 설명하고, 보고서 작성과 관련된 전문가 강연이 열렸다. 2부에서는 분과별 상호교류와 업무협의가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지역과 함께하는 글로컬대학 △지역산업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컬대학 △글로벌 청년리더를 양성하는 글로컬대학 등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달 16일 글로컬대학30 예비지정 대학에 선정된 양교는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혁신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구미 반도체 및 경산 ICT 기반 제조업 첨단화를 이끈다. 또 반도체와 AI·SW 모빌리티, 방산, 메디바이오 등 5대 첨단산업을 육성한다.

캠퍼스 벤처타운을 조성해 대학 내 기업연구소를 유치하고, 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해 지역산업의 발전을 주도할 예정이다. 유학생 유치와 교육, 취업, 정주에 이르는 외국인 관리 체계와 글로벌 빌리지를 구축한다.

최외출 총장은 "이번 워크숍은 영남대와 국립금오공대의 협력 강화는 물론 글로컬대학30 사업 본지정과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한 중요한 모임"이라며 "양교 연합으로 이뤄낸 예비지정이라는 성과를 본지정까지 이어가기 위해 혁신기획서를 바탕으로 혁신전략과 실행계획을 수립하겠다. 각 대학의 강점을 결합해 글로컬대학의 모범사례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곽호상 총장은 "경북도를 대표하는 국립금오공대와 영남대가 대학 간 경계를 허물고 역량을 한데 모았다. 디지털 대전환기를 맞아 지역과 대학이 당면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실행계획을 세우겠다"며 "차별화된 혁신안으로 글로컬대학30 사업에 최종 선정돼 첨단전략산업 인재를 양성하겠다. 글로벌 스탠더드가 되는 국·사립대 연합을 성공시킬 것"이라고 화답했다.
곽호상 금오공대 총장(왼쪽 사진)과 최외출 영남대 총장./사진제공=금오공대
곽호상 금오공대 총장(왼쪽 사진)과 최외출 영남대 총장./사진제공=금오공대